OECD 건강통계 2016 꼴찌

OECD 건강통계 2016 결과에 따르면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의 비율이 꼴찌인것으로 나타났습니다.한국인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꽤 높은 편이지만, 스스로 건강상태가 좋다고 생각하는 한국인의 비율은 OECD 건강통계 꼴찌라니 도대체 이유가 뭘까요?

 

 

OECD 건강통계 2016

 

'OECD 건강 통계 2016'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OECD 자살률 1위의 불명예와 함께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한 주관적인 평가인 '인지하고 있는 건강상태' 항목에서도 최하위를 기록한것으로 나타났습니다.

 

 

OECD 건강통계 조사 결과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 중 본인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4년 기준으로 32.5%인것으로 나타났습니다.하지만 OECD 회원국과 비교하면 평균 69.6%로 한국의 배 이상인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질랜드와 호주는 각각 91.4%, 85.2%였고, 캐나다와 미국도 88.1%로 높은 편으로 자신이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OECD 건강통계 2016 에 따르면 자신의 건강이 양호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30%대에 불과한 나라는 한국 외에 일본이 유일한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일본은 2013년 기준으로 35.4%였습니다.

 

한국이 기대수명 높아

 

 

자신의 건강상태는 양호하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우리나라 기대 수명은 82.2년으로, OECD 평균인 80.8년보다 1.4년 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그리고 일본 기대수명은 83.7년으로 가장 길었습니다.

 

 

즉 이번 OECD 건강통계 2016 결과를 보면 자신의 건강상태는 좋지 않다고 여기지만 그런데도 불구하고 기대 수명은 가장 길다는것입니다.다른 나라와는 너무 비교되죠.근데 웃긴것은 한국과 일본 딱 두 나라만 이렇다는것입니다.

 

도대체 이유가 뭘까?

 

 

OECD 건강통계 결과 되게 특이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전문가들은 건강상태에 대한 주관적 평가는 기본적으로 객관적 건강상태의 영향을 받지만, 이를 해석하는 태도나 신념에도 영향을 받기 때문에 이런 이율배반적 양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진단하고 있습니다.

 

 

국가간 사회·문화적 인식차에 기인한 것이라는 얘기로서 답변 척도가 국가에 따라 다른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OECD 건강통계 2016 보고서에 따르면 실제 답변 척도가 '매우 좋음-좋음-보통-나쁨-매우 나쁨'인 나라보다 '최상-매우 좋음-좋음-보통-나쁨'인 국가에서 자신의 건강이 양호하다는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거든요..

 

 

그리고 "한국의 경우 '좋다', '매우 좋다' 보다는 '보통'이라는 응답이 많았다"며 "일본과 한국은 적극적인 표현을 잘 하지 않는 문화적 배경이 많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였습니다.

 

OECD 건강통계란 뭐길래?

 

 

OECD는 매년 각 회원국으로부터 수백 개의 보건 부문 통계 지표를 제출받아 'OECD 건강 통계'를 작성하고 있는데요.OECD가 제출을 요구하는 항목은 필요성이 높아진 항목은 추가하고 필요성이 낮아지거나 회원국에서 제공하기 어려운 항목은 삭제해 매년 달라지게 됩니다. 

'세상살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촛불권리선언 전문  (0) 2017.03.12
이집트 거대석상 람세스2세  (0) 2017.03.11
OECD 건강통계 2016 꼴찌  (0) 2017.03.11
로버트 켈리 bbc 방송사고 영상  (0) 2017.03.11
알래스카 유전 발견  (0) 2017.03.11
가장 오래된 은하 발견  (0) 2017.03.11